글 쓰는 법을 잊었다.

2017.11.08 23:09

잊었다. 




사물이 글로 보여야 글을 쓰고, 사물이 사진으로 보이면 사진으로 남긴다. 


사물이 그냥 사물로 보인다. 


사람의 감수성이란 증발하기 마련인걸까.. 



어쩌면 부디 잊은 것이길 바랄지도 모르겠다. 



정말 증발한 거면 찾아올 방법이 없을테니.. 



'시시콜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체념을 위한 미련 - 이승환  (0) 2017.11.22
아무것도 볼 것이 없는데..  (0) 2017.11.22
Nowadays 11. 2017  (0) 2017.11.22
글 쓰는 법을 잊었다.  (0) 2017.11.08
장비병, 장비병, 장비병..  (0) 2017.11.03
[초보가 초보에게] 사진.. 좋아하세요?  (0) 2017.10.23

작성자

Posted by Agamotto

작성자 정보

사진과 이야기가 있는 곳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