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트롱크에...

2018.06.27 00:40

농구화를 실었다. 9월에는 코트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

11월에는 넉터 코트에서 공을 던지며 놀 수 있으면 좋겠다.

몸무게가 60킬로대로 빠져야 가능하다.

'시시콜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동차 트롱크에...  (0) 2018.06.27
좋은 드라마가 너무 많다...  (0) 2018.05.13
2018. 05. nowadays.   (0) 2018.05.11
말썽..  (0) 2018.05.05
죽는게 뭐라고.  (0) 2018.04.25
기존에 사용하던 장비들..  (0) 2018.03.28

작성자

Posted by Dormammu

작성자 정보

사진과 이야기가 있는 곳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