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볼 것이 없는데..

2017.11.22 23:03


하루 방문자 100명


하루 방문자가 왜 100명이 넘었을까? 가 궁금해서 유입자 경로를 파악해보니 [저스티스 리그]가 대부분이다. 

별 볼 것 없었던 영화였고, 너무 성의 없는 포스팅인데 포스팅이 올라가는 타이밍이 좋았나보다. 

앞으로 최신 영화 포스팅은 좀 더 신경써서 해야겠다는 반성을 하게 된다. 

예전, 하루 몇 천명씩 찾아오시는 블로그를 운영할 때는 여러가지 신경을 썼었는데.. 하는 생각이 들자.. 
스스로 부끄러워졌다. 

주변 사람들과 소통하는 재미로 포스팅을 했던 시절이 그립긴 하지만, 아직은 많이 망설여진다. 


나는 과연 다시 그럴 자격이 있는가? 


아직은 아니다. 


방문자수에 목숨을 걸고 사람을 늘려야겠다가 아니다. 
블로그를 오래전에 5년 정도 운영한 적이 있는데 방문자 수는 내가 조절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불특정 다수의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곳에 글을 올린다는 것에 대한 책임감 같은 건 생각해야 한다. 
그것 외에 방문자 수는 다른 의미가 없다. 

하루 100명 남짓. 가장 좋다. 그 100명 중에 소통하고 싶은 사람들이 포함되어 있다면 그만한 즐거움 또한 없지. 

'시시콜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싫은 사용기..  (0) 2017.11.23
체념을 위한 미련 - 이승환  (0) 2017.11.22
아무것도 볼 것이 없는데..  (0) 2017.11.22
Nowadays 11. 2017  (0) 2017.11.22
글 쓰는 법을 잊었다.  (0) 2017.11.08
장비병, 장비병, 장비병..  (0) 2017.11.03

작성자

Posted by Dormammu

작성자 정보

사진과 이야기가 있는 곳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