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화를 실었다. 9월에는 코트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

11월에는 넉터 코트에서 공을 던지며 놀 수 있으면 좋겠다.

몸무게가 60킬로대로 빠져야 가능하다.

'시시콜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동차 트롱크에...  (0) 2018.06.27
좋은 드라마가 너무 많다...  (0) 2018.05.13
2018. 05. nowadays.   (0) 2018.05.11
말썽..  (0) 2018.05.05
죽는게 뭐라고.  (0) 2018.04.25
기존에 사용하던 장비들..  (0) 2018.03.28

Leave a Comment


to Top